임지락 도의원, “추수철 산불 예방 및 대응 기간 확대해야”
산불 예방진화대 활동 기간 초겨울까지 확대 필요
산불 전년 대비 11% 증가, 영농부산물 소각 원인이 33% 차지
화순저널입력 : 2023. 12. 08(금) 18:51
전남도의회 임지락(더불어민주당, 화순1) 의원
전남도의회 임지락(더불어민주당, 화순1) 의원은 지난 4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라남도 2024년도 예산안 심사에서 추수 후 영농부산물 소각으로 인한 화재 대응을 위해 산불 예방진화대의 활동 기간 확대를 촉구했다.

전라남도 환경산림국에 따르면, 2023년 10월 말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증가한 총 51건의 산불이 발생했으며, 피해 면적은 952ha에 달한다.

화재 원인별로는 영농부산물·쓰레기 소각이 17건(33%)으로 가장 높았고 입산자 실화 15건(29%), 불씨 취급 부주의 6건(12%), 담뱃불 실화 4건(8%) 순으로 나타나 영농부산물·쓰레기 소각 행위 관리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임지락 의원은 “산불 예방진화대의 활동 기간은 봄철과 가을철에 한정되어 있어, 추수 이후 영농부산물 소각에 따른 산불의 예방 및 대응에 취약하다.”면서 “산불 예방진화대의 운영 기간을 초겨울까지 확대하여 산불 예방 및 대응이 강화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안상현 환경산림국장은 “추수철 이후 산불 위험성에 대한 지적에 공감한다.”며 “도민의 생명과 재산, 환경자원 보호를 위해 산불 예방 활동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화순저널

hsjn2004@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화순저널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