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초, 더 푸른 내일을 위한 글로벌 기후위기 대응 약속
세계 환경의 날 기념, 한국환경공단 해외사무소와 화상교육 실시
화순저널입력 : 2023. 06. 05(월) 19:56
화순초등학교(교장 윤영섭)는 6월 5일, 한국환경공단 해외사무소와 함께 기후위기의 심각성, 탄소중립 실천 등을 주제로 글로벌화상교육을 실시했다. 이날은 1972년 6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유엔인간환경회의’에서 제정한 세계 환경의 날로 교육의 의미를 더했다.

화순초 글로벌화상교육의 올해 첫 번째 주제로는 6월 환경의 달을 맞이하여 생태환경, 탄소중립, 기후위기 등을 중심으로 ‘세계 환경의 날과 기후위기 극복’으로 선정했다. 이에 환경개선과 자원순환촉진 및 온실가스 감축을 통한 환경친화적 국가 발전에 기여하는 한국환경공단과의 협력을 통하여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글로벌 시각을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 본 화상교육에 앞서 화순초 학생들은 통계청 자료를 통해 각종 기후위기 데이터를 살펴보고, 화석연료를 대체할 신재생에너지의 원리와 지속가능발전 가능성에 대해 탐구했다. 또 학급 내 1인 1식물 기르기 실천 캠페인과 플라스틱을 활용한 정크아트 활동, 교내 플로깅 실천 등 다채로운 체험 과정을 통해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생활모습을 기록해왔다.

이번 화상교육에 참여한 한국환경공단 동남아시아 해외사무소의 양옥현 부소장은 현재 말레이시아에서 자원순환, 환경시설 등 핵심사업을 전개하며 글로벌 환경에 대한 전문적인 시각을 학생들과 함께 공유했다. 특히 2018년~2020년까지 UN에서 UN SDGs 달성 촉진을 위한 전문관으로 활동한 경력을 통해 국제 기후위기에 대한 더 실제적인 정보를 학생들에게 전달해줄 수 있었다.

나아가 탄소중립 선도학교로 매월 탄소중립 실천과제를 세워 다 함께 실천하고 있는 화순초의 열띤 분위기도 온라인상으로 고스란히 전해졌다. 글로벌화상교육에 참여한 화순초 학생들은 올해 생태환경동아리와 학생주도형 영산강 프로젝트를 실천하고 있는 학생들로서 환경에 대한 진심 어린 시선으로 질문을 주고받았다.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물질이 있나요?”, “화석연료를 대신할 신재생에너지에는 무엇이 있나요?”, “풍력이나 태양광 같은 재생 에너지가 화석연료를 대체할 시기는 언제로 예상하시나요?” 등과 같이 폭넓은 범위에서 활발한 질문들이 오갔다.

세계 환경의 날이 제정된 배경과 그 의미는 물론 기후위기의 실제, 탄소중립 실천방안 등 미리 사전에 학생들이 패들렛을 통해 강사에게 전달한 질문들에 대한 답변도 중간에 이루어지며 흥미 있는 구성으로 진행되었다. 일부 학생들은 국제기구에 대한 큰 흥미를 보이며 진로와 관련된 질문도 남겨 이목을 끌었다. 여러 질문 속에서 양옥현 부소장은 말레이시아의 독특한 친환경적 건축물과 같이 학생들이 교실과 교과서로만 접할 수 없는 소중한 경험과 안목을 공유하며 학생들의 시야를 넓히는 학습 과정을 만들어 주었다.

이번 글로벌화상교육을 운영한 백혁 선생님은 “교실 너머 더 큰 세상에서 펼쳐지고 있는 환경에 대한 수많은 고민을 학생들이 직접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어 매우 기쁘다.”며, “세계 곳곳의 많은 사람의 경험과 지식이 학교 교실로 전해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하였다.

글로벌화상교육에 참여한 3학년 송○○ 학생은 “미래의 지구 모습이 걱정으로만 가득했지만, 이번 화상교육을 통해 밝은 희망과 기대도 키울 수 있어서 매우 좋았다”라며, “나의 작은 실천행동 하나가 지구의 내일을 달라지게 만들 수 있다는 큰 희망을 갖고 탄소중립을 위한 실천에 열심히 참여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윤영섭 화순초등학교 교장은 “이번 화상교육은 주제에 부합하는 다양한 정보와 소통과정이 이루어져 학생들이 환경 분야에 대한 글로벌 지식과 경험을 습득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소감을 밝히며, “학생들의 학습 경험의 폭을 세계로 넓히고 글로벌 시민으로서 책임감과 윤리의식을 겸비한 글로벌 리더십을 함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화순저널

hsjn2004@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화순저널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