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전남대병원, 마약류 ‘전자동 약품 분배캐비닛 시스템’ 도입
오투약 방지 등 환자 안전관리·의료 질 향상 박차
화순저널입력 : 2023. 03. 13(월) 17:48
화순전남대학교병원 정용연 병원장(가운데) 등이 마약류 안전관리를 위해 도입한 전자동 약품 분배캐비닛 시스템인 인티팜(INTIPharm)을 살펴보고 있다.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이 마약류 안전관리를 위해 전자동 약품 분배캐비닛 시스템인 인티팜(INTIPharm)을 도입해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인티팜은 승인된 권한자가 지정맥인증(손가락 정맥 박동으로 개인을 식별하는 기술) 후, 처방에 따른 약품을 자동 또는 수동으로 인출 및 관리 가능한 전자동 약품 분배 캐비닛 시스템이다.

특히 권한자 인증에 의한 자동 배출을 통해 오투약을 방지할 수 있으며, 실시간 추적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 근무 중 업무 로딩 감소로 인해 투약 대기 시간이 단축됨에 따라, 직원들이 환자에게 집중할 수 있는 업무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돕는다.

세계적인 암 전문병원으로 인정받고 있는 화순전남대병원 환자의 구성 특성상, 마약류 사용량이 많기 때문에 마약류 전자동약품분배캐비닛 시스템은 전산 연동을 통해 업무 프로세스에 맞춘 최적의 시스템으로 평가받고 있다.

화순전남대병원 약제부는 “마약류 전자동약품분배캐비닛 시스템 도입을 통해 업무 간소화와 각종 데이터 전산 관리를 통해 효율적인 의약품과 환자 안전관리의 수준이 한층 더 높아졌다”며 “안전성과 효과성 등을 지속적으로 확인해 환자 안전과 만족이 최우선인 환자 중심 병원의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가겠다”고 했다.
화순저널

hsjn2004@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화순저널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