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용접 작업 시 안전수칙 중요성
공사장 화재 원인, 용접 과정서 다수
용접작업자의 안전의식 중요
화순저널입력 : 2022. 06. 14(화) 15:05
박창규 소방교
안전불감증으로 인한 공사장 화재ㆍ사고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매년 발생한 공사장 화재 원인 중 용접 과정에서 발생한 사고가 상당수를 차지했다.

용접작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불티는 1600~3000℃의 고온으로 우레탄폼 등의 단열재에 튀면 타들어 갔다가 얼마간의 시간이 흐른 뒤 내부에서부터 본격적으로 불길이 치솟아 대형화재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용접작업 중 발생한 화재로 인해 상당한 물적‧인적피해가 동반하기에 화재ㆍ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사업장 안전수칙을 재정비하는 등 예방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첫째, 작업 전 화재예방 등 안전교육 실시 및 가연성, 인화성 물질이 없는 내화 건축물 내에서와 같은 화재안전지역에서 실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며 소화기, 마른모래 등을 비치해야 한다.

둘째, 다른 작업과 동시에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므로 주변의 모든 작업을 중단하고 가스 용기는 용접작업장과 먼 곳에 넘어지지 않게 세워 보관하며 작업장 내에는 환기가 잘 되도록 한다.

셋째, 작업 후에는 불씨가 남아 있는지 확인하고 에어컴프레셔 등을 작업장 주변에서 사용해서는 안 된다.

용접 작업자는 용접 등의 일을 할 때 안전의식이 매우 중요하다. 용접 작업자의 부주의나 안전 불감증으로 사고가 많이 일어나는 만큼 작업자 스스로 안전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예방안전과 소방교 박창규
화순저널

hsjn2004@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화순저널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