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10월부터 조류인플루엔자 비상태세
전년보다 위험성 2배
겨울철새~농장 등 3중 차단방역 집중
화순저널입력 : 2022. 09. 29(목) 14:13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 나주 거점방역시설
전라남도는 올겨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없는 원년 달성을 위해 10월부터 2023년 2월까지를 특별방역대책기간으로 정하고 3중 차단방역을 골자로 한 민․관 비상방역태세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올 들어 8월 말 현재까지 유럽․미국 등 전 세계적으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해 5천355건을 기록, 전년 같은 기간(2천842건)보다 2배 가까이 늘었다. 철새 주요 번식지인 시베리아와 알래스카에서 교차 감염 후 겨울 철새를 통해 국내 바이러스 유입 위험성이 높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겨울철새로부터 농장으로 전파 방지, 농장 유입 차단, 농장 간 수평전파 방지 등 3중 차단방역 체계에 중점을 두고 분야별로 맞춤 방역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

전남도와 시군, 유관기관 31곳에 상황실을 설치하고 공백없는 상황 조치를 위해 24시간 비상방역태세를 유지한다. 철새 유입 동향, 차단 방역요령, 발생상황을 언론매체와 휴대폰 문자서비스(SMS) 등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농가와 유관기관에 전파하고 대비하기로 했다.

농가 주도 자율방역 실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모든 가용자원을 지원한다. 행정과 농가, 방역전문가로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정기적으로 상황진단 및 문제점 해결에 주력한다. 주 전파 원인인 차량과 사람 소독을 위해 모든 시군에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해 24시간 운영하고 가금농장별로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매일 가금 사양 변화를 확인한다.

겨울철새 방역에도 집중한다. 철새도래지 19개소 28지점을 출입 통제구간으로 정하고 가금 종사자와 축산차량은 근본적으로 출입하지 못하도록 할 방침이다. 시군과 방역기관의 소독차량 160대를 동원해 매일 철새도래지와 소하천 주변 도로, 농장 진입로 소독을 지원한다.

농장 예방 방역에도 힘쓰기로 했다. 오리농장 밀집도 해소와 방역거리 확보를 위해 90농가 156만 마리에 대해 사육 제한을 시행한다. 밀집 농장과 반복 발생농장, 방역 취약농장 50곳에는 농장통제초소를 설치하고 농장과 차량 소독, 출입 통제상황 등을 행정에서 직접 관리한다.

축사가 높아 지붕 소독이 어려운 산란계 농장에는 드론 소독을 지원한다. 특히 축산농가가 꼭 지켜야 할 사항 19가지를 사전 행정명령 및 공고하고 이행 여부를 상시 점검한다. 우수농장에는 정책자금과 보상금에서 인센티브를, 미흡농장에는 보상금 감액 및 과태료 등 패널티를 엄정 조치한다.

발생상황에 대비, 추가 발생 예방을 위해 발생농장 500m 내는 24시간 이내에 신속히 살처분 완료하고 10km 내 방역지역은 매일 예찰과 소독을 지원한다. 감염농장 조기 색출을 통한 수평전파 차단을 위해 특별방역기간 오리 3회 검사를 방역대(10km) 내 일제검사 및 3km 내 5일 주기 검사로 확대한다. 전문 역학조사관 4명을 상시 운영해 발생 원인을 신속히 파악하고 최적의 맞춤 방역을 적용한다.

전남도는 전 세계 발생상황을 매월 분석해 심각성을 예측하고 9월까지 시군 방역공무원과 농가 및 계열사 역량 강화교육, 가금농장별 시설점검 및 보완, 방역 시설지원 등 방역체계를 재정비한다. 가금 농가, 계열사 및 방역공무원을 대상으로 23회 627명에 대한 현장 위주 차단방역 역량 강화교육을 마쳤다. 모든 가금농장 673농장에 대해 두 차례 꼼꼼하게 방역점검을 하고 미흡농장 49농장은 보완 완료했다.

도 자체 예산 73억 원을 들여 농장 입구부터 마당까지 소독시설(15억 원), 축사 내부 보온시설(30억 원), 축사 내부 안개분무 소독시설(5억 원) 등을 정보기술(IT)을 접목한 원터치 방역 시설로 보강했다.

강효석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유럽, 미국 발생상황의 심각성을 고려할 때 올 겨울철은 그 어느해보다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위험성이 높다”며 “가금 농가는 경각심을 갖고 철새도래지 출입금지, 농장 출입통제 및 소독 등 기본방역수칙 이행에 모든 노력을 기울여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 겨울철 7개 시․도에서 47건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해 731만 마리를 살처분했다. 전남은 강력한 선제적 방역 조치로 전년 21건 대비 48% 감소한 11건이 발생해 32만 마리를 살처분했다.
화순저널

hsjn2004@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화순저널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