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전남대병원-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 ‘사회복지 지원’ 협약
취약계층 환자 경제적 지원·헌혈 운동 등 협력
화순저널입력 : 2023. 03. 17(금) 18:07
화순전남대병원 정용연 병원장(오른쪽에서 다섯 번째)과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 허정 회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업무협약서에 서명 후에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이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와 손잡고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환자를 위한 사회복지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화순전남대병원은 최근 병원 5층 회의실에서 정용연 병원장과 김인영 진료처장을 비롯해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 허정 회장, 김동수 사무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사회복지 지원 업무협약’ 체결식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저소득 취약계층 환자의 경제적 지원을 통해 환자의 건강회복과 행복 실현을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 헌혈 운동과 희망풍차 사업 등 사회공헌 활동을 비롯해 다양한 적십자 인도주의 사업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정용연 병원장은 “나눔은 희망이다는 적십자사의 생명 존중 이념은 병원이 추구하는 것과 같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취약계층 등을 지원하는 다양한 사업을 확대해 나갈 수 있게 됐다. 나눔은 희망이고 사랑이다”고 강조했다.
(왼쪽부터)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 허정 회장과 화순전남대병원 정용연 병원장이 업무협약서에 서명 후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허정 회장은 “화순전남대병원은 지역민들의 건강권 확보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사랑과 헌혈, 소외계층 지원 등 적십자의 역할에 충실하고, 가장 필요할 때 적극적으로 도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화순저널

hsjn2004@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화순저널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