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용산행 무궁화호 노선 변경계획 철회 촉구
순천-용산간 열차 노선 폐지 시 화순~서울 간 직행 열차 전무
화순저널입력 : 2021. 07. 21(수) 20:01
화순군(군수 구충곤)은 한국철도공사의 경전선 열차 축소 계획에 반발하여 노선 축소 계획을 철회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한국철도공사에 따르면 오는 8월부터 순천역에서 출발하여 벌교, 보성, 화순역, 서광주역을 거쳐 용산역을 운행하는 경전선 무궁화호 열차를 폐지하고, 순천역과 광주송정역을 운행하는 단거리 환승 위주 열차로 개편된다.

이용객이 적고 적자 노선이라는 이유에서다.

현재 하루 1회 왕복 운행하는 무궁화호 1441, 1442 열차는 보성과 화순 주민들이 용산역까지 직행하는 유일한 열차이다.

이용객 대다수가 고령자이고, 다른 교통수단이 마땅치 않아 노선이 폐지되면 무거운 짐을 들고 환승해야 하는 등 주민들의 큰 불편이 예상된다.

화순군은 “철도공사가 지역민들의 의사는 배제한 채 수익 논리로만 접근해 열차 운행을 폐지하는 것은 공공성을 훼손하고 지역민의 이동권을 심각하게 저해하는 행위라며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화순저널

hsjn2004@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화순저널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