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화순 지역구 현행대로! 여·야 2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 합의
영암·무안·신안 공중분해 등 중·서부권 선거구 조정 없던 일 돼
‘동부권+1, 중·서부권–1’ 백지화 ‘4년 전과 동일’
농어촌 소멸과 지역 간 갈등 우려된다는 반발 여론 반영
권영웅 기자입력 : 2024. 02. 29(목) 17:01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지난해 12월 5일 제22대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획정안 중 전남권 선거구를 ‘무안군·신안군·영암군’에서 ‘목포시·신안군’, ‘나주시·화순군·무안군’, ‘해남군·영암군·완도군·진도군’으로 조정한 안을 제출했다.

이에 선관위 획정안이 의결될 경우, 농어촌 소멸과 지역 간 갈등, 1개 선거구에 3∼4개 지자체가 포함되면 농·산·어촌의 지역 대표성을 확보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도·농 불균형만 심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로 지역 정치권의 반발이 거셌다.

특히 전남 중·서부권에선 선관위 안대로라면, 동부권에 5개 선거구를 배정하면 선거구당 인구 수가 15만 1,406명인 반면 중·서부권은 5개 선거구당 21만 1,935명을 배정해 인구 비례 원칙에 위반된다며 획정안 철회를 강력하게 요구해 왔다.

2월 임시국회 마지막날 더불어민주당 홍익표·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는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한 뒤 비례의석을 1석 줄이고 전남 순천은 분구 없이 현행대로 유지하는 것을 골자로 한 수정안을 통과시키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이날 여·야 합의로 순천 분구가 백지화되면서 자연스레 영암·무안·신안 공중분해 등 중·서부권 선거구 조정도 없던 일이 됐다. 선관위 획정안이 의결될 경우 농어촌 소멸과 지역 간 갈등이 심히 우려된다는 반발 여론이 반영된 것이다.

전남 순천은 그동안 강원·경기·서울과 더불어 이번 총선 4대 특례구역으로 분류돼 왔다. 여·야는 이를 토대로 이날 정개특위와 본회의를 거쳐 선거관리위원회 획정안에 대한 수정안을 최종 의결한다.
권영웅 기자

hsjn2004@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화순저널 PC버전
검색 입력폼